광고
광고

강병원 의원, 서울시민, 지방 집 구매위한 주택대출 비중 급증

부동산 투자 인기 지방에 대출활용 경향 두드러져

오미정 기자 | 입력 : 2018/04/16 [12:38]

강병원 의원은 오늘(2018. 04. 16.)  “특정 지역이 아닌 실구매자의 움직임 포착하는 부동산 정책의 패러다임 전환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     ©편집부

서울 시민이 비서울 지역에서 주택담보대출을 받아 집을 사는 사례가 부쩍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병원 국회의원(서울 은평을, 더불어민주당)은 금융감독원에서 제출 받은 ‘시중은행 차주의 거주지별 주택담보대출 현황’ 자료에 따르면, 서울 시민이 전국에서 받은 주택담보대출 가운데 서울을 제외한 지역에서 받은 비율(건수 기준)은 2013년 12.8%에서 지난해 말 28.5%로 두 배 이상 커졌다. 금액 기준으로는 2013년 2조9,437억원에서 3조3,025억원으로 12.2% 증가했다.

 

대출 금액이나 건수 기준으로나 지난 4년간 서울 시민이 비서울 지역에서 가장 많이 주택담보대출을 받은 곳은 경기도였다.

 

건수 기준으로 서울 시민이 경기도에서 주택담보대출을 받은 비율은 2013년 72.3%에서 2014년 72.6%, 2015년 73.6%, 2016년 75.8%, 2017년 77.7% 등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2위는 줄곧 인천이 차지했다.

 

서울 시민이 주택담보대출을 받아 주택을 구입한 지역은 부동산 개발 호재가 있었던 지역으로 유추된다. 금액 기준으로 연도별로 3위를 차지한 지역들이 이에 해당한다. 2013년 충남, 2014년 세종, 2015년 부산, 2016년 강원, 2017년 부산이 해당지역이다.

 

2013~2014년 충남·세종시에서 주택담보대출이 많이 이뤄진 것은 정부청사 이전 영향, 2015년 부산 지역의 대출금이 많았던 건 해운대 엘시티 더샵 등 신규 분양과 공기업 이전의 영향으로 해석된다. 강원도 역시 2016년부터 평창 동계올림픽 ‘특수’로 부동산 시장이 뜨거웠다.

 

강 의원은 “서울이 아닌 서울사람, 특정 지역이 아닌 실구매자의 움직임을 중심으로 부동산 정책의 패러다임을 전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