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文대통령 "밀양 화재 사망자 최소화하라"

이낙연 총리 현장 방문, 범정부지원단 파견

이종원 기자 | 입력 : 2018/01/26 [16:12]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밀양 세종병원 화재 참사와 관련,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구조된 인원에 대해 필요한 의료조치를 취해 사망자 최소화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오전 10시 45분부터 45분간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제천 화재 발생 이후 얼마 지나지 않아 밀양 세종병원에서 화재가 발생해 많은 사상자가 발생했고 현재 화재는 진압됐으나 사망자수가 증가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 안타깝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국무총리를 중심으로 화재 원인을 정확히 파악하고 복합 건물에 대한 화재 재발 대책을 마련하고, 인명 및 재산 피해 조기 수습을 위해 범정부 차원의 역량을 총결집해 지원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이번 화재가 중환자가 입원중인 화재여서 생명유지 장치 작동에 문제가 생기지 않았는지 면밀히 살펴 사고 원인 파악해 가족이 혼란스럽지 않도록 하고, 이송 중인 병원도 이런 장비에 대한 어려움이 없도록 조치하라"고 당부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현장 방문 여부에 대해 "현재 소방청장과 행정안전부 장관, 범정부 지원단이 내려가 있다"며 "이낙연 총리가 잠시 후 현장을 떠날 예정이다. 대통령은 행안부장관과 전화통화를 한 이후 현장의 상황 판단에 따라 현장방문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후 12시50분 현재, 세종병원 화재 사망자 숫자는 41명으로 급증한 상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